오정현 목사님
오정현 목사는... About Pastor OH 열정의 비전 메이커 시대를 읽는 창조적인 리더십
Home > 오정현목사는… > 사역 스토리
새해 첫 날 문고리 심방
주후 2021-01-01



비대면으로 진행한 ‘문고리 심방’
목자의 심정, 목양적 돌봄의 마음으로 성도들 가정 방문
간절하게 기도하고 마음 담긴 심방 선물 전해

 

사랑의교회 비대면 심방으로 새해 첫날 목양 사역 시작해 

오정현 목사는 2021년 새해 첫날(1월 1일) 비대면으로 성도 3가정을 비대면으로 방문했다.

이른바 ‘문고리 심방’이다. 코로나19로 대면 심방이 어렵지만 위로가 필요한 성도들을 직접 찾아가는 문고리 심방을 가졌다. 성도의 가정 대문 문고리에 교회가 준비한 사랑의 패키지를 걸어놓고 성도들을 위해 간절하게 기도했다. 오정현 목사는 “새해 첫날 첫 시간 예수님 마음을 가지고 심방하여 성도의 교제하게 하심을 감사하고 각 가정에 영원한 목자가 되시어 선한 목자로서 앞서 인도해주실 줄 믿는다.”며 “특별히 치유의 하나님께서 건강 회복이 간절한 성도들의 기도에 응답해주시기 바란다”고 기도했다.

  
 

잃어버린 양을 찾는 목자의 심정으로 
 사랑의교회는 목양1팀부터 9팀 지역 다락방과 특별다락방까지 10개 목양팀으로 구성돼 있다. 목양팀별로 담당 교역자들이 문고리심방이 이어진다. 사랑의교회 문고리 심방은 이웃에게 어려운 마음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교회가 준비한 담임목사의 저서와 목양카드, 교회로고가 새겨진 마스크, 건강을 위한 비타민 등 마음을 담은 문고리심방 패키지를 전달한다.

 

문고리 심방 통해 다락방마다 은혜가 배가 되기를

“1월 1일에 성도 가정을 심방해보니 다시 한번 목회의 핵심, 목양 일념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됩니다. 주님처럼 양들을 알고 우리 성도들이 풍성한 생명의 꼴로 영적 공동체 교회 생활을 통해 영가족의 은혜받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 생겼습니다. 다시 한번 목양일념을 통해 아름답게 회복되는 2021년의 은혜가 있기를 바라고 코로나를 관통하는 은혜가 있기 바랍니다. 주님 안에서 온 교우가 주님이 주시는 은혜를 누리기 바라며 축복합니다.” 오정현 담임목사 문고리 심방 마치며 전한 소감

 

문고리 심방 마친 후 방문했던 가정 성도에게 안부 문자 전해
 문고리 심방 후 성도들은 “목사님께서 집 앞까지 와주시고 심방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심방패키지 또한 감동이었다”면서 “큰 힘이 되고 에배가 회복되고 다시금 온전한 예배를 드리는 시간을 사모하게 되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고리 심방에 첨부된 목양카드 

 

"주 안에서 사랑하는 성도님께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100년 만에 겪을까 말까 하는 시대의
어려움 속에서도 한결같은 믿음과 사랑으로 달려오신 성도님의 얼굴을
마음속에 떠올려 봅니다.
다 그립고 보고 싶은 얼굴입니다.
세찬 세파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믿음으로 달려오신 성도님과 가정에
우리 아버지 하나님의 따뜻한 인애와 사랑을 전합니다.
은혜의 햇살 속에서 마음 따뜻한 하루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립고 보고 싶은 마음을 걸어둡니다.
하나님께서 그 얼굴을 향하여 드사
성도님의 가정에 평강과 복을 베푸시기를 소망합니다.
 
주후 2021년 1월 1일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오정현  ​ 

 
취재 · 구성 : 커뮤니케이션실